기성용, 수십억대 토지 매입…농지법 위반 등 수사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22 10:56수정 2021-04-22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父 “축구센터 설립 용도로 매입” 주장 전해져
축구선수 기성용. 인스타그램
축구선수 기성용(32·FC서울)이 아버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함께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2일 기성용과 기 전 단장을 농지법 위반과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2015~2016년 사이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 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 씨 부자는 매입한 땅을 크레인 차량 차고지 등으로 불법 형질 변경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기성용은 해당 농지를 매입할 당시 해외리그 소속 선수로 활동하고 있던 시절로, 농지 매입 시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아울러 기 씨 부자가 매입한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인 마륵공원 조성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해 투기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한편 경찰은 현재까지 기 씨 부자를 소환 조사하지 않았으며, 소환 조사 일정은 미정으로 알려졌다. 기 전 단장은 매입 부지를 두고 축구센터 설립 용도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