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성폭력 원스트라이크 아웃”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1:34수정 2021-04-20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4.13.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의 공식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도입한다고도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고 “전임 시장 재직시절 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 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상가상으로 전임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오 시장은 “피해자의 업무복귀 지원을 약속했고 동일·유사한 성범죄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분리 독립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특별기구를 설치할 것을 공약했다”며 “피해자를 만나 업무복귀 문제를 상의했고 원활하게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성폭력 피해사례 근절을 위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도입하겠다고 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 청사 내에서 성희롱 피해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그간 성비위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제는 진정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과 동시에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해 2차 피해가 가해질 경우에도 한 치의 관용조차 없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