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부와 완전 다른 코로나대책 아닌 ‘시범사업’ 하고 싶다”

뉴스1 입력 2021-04-09 15:50수정 2021-04-09 15: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가운데)이 9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서울특별시서북병원을 찾아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며 의료진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 서울시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시범적으로 시행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은평구 역촌동의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북병원을 둘러본 후 “중앙정부와 완전히 다른 지침을 갖고 시행하겠다는 게 아니라 일단 시범 사업 형태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방법이 더 경제적인 타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지 실험을 해보겠다는 것”이라며 “일정 기간 시행해보고 더 효율적인 방법이다 싶으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특별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오후 9시 또는 10시 이후 영업금지 등 중앙정부가 내놓은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과도한 희생을 요구한다”며 업종별로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을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이에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추후 구체적 내용이 건의되면 서울시와 충분히 협의를 하면서 관련 방안들의 현실성과 필요성, 적용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북병원의 코로나19 병동, 호흡기 전담 클리닉 등의 현황을 살피고 의료진과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오 시장은 의료진의 보수를 높이고 정기 채용을 실시해 공공의료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오 시장은 취임 첫날인 전날부터 코로나19 방역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전날 첫 오찬을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시민건강국과 함께 했고 첫 현장 일정은 서울시 1호 백신 예방접종센터인 성동구청 대강당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