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재 노루 그룹 회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31 15:00수정 2021-03-31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영재 노루 그룹 회장, 행안부 주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노루 그룹은 한영재 회장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와 교육부 주최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목적이다. 참여자가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정착을 위한 슬로건을 공유하고 다음 주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 회장은 우리은행 권광석 행장의 지명을 받아 캠페인에 동참했으며, 관련 사진과 메시지를 SNS에 게시했다. 다음 참여자로는 한독 김영진 회장, 세방여행 및 현(現)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장 오창희 대표,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장 이지만 교수를 지목했다

노루 그룹에 따르면 한 회장의 이번 챌린지 참여와는 별도로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한국교통안전공단 및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인식 재고를 위한 벽화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노루페인트와 대한적십자사가 서울 양천구 신남초등학교에서 진행한 ‘어린이 교통안전 벽화 캠페인’. 사진 제공 ㈜노루홀딩스.


주요기사
또한 주력 계열사인 ㈜노루페인트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시인성을 높인 친환경 페인트를 활용, 어린이 보호구역, 횡단보도 등에 ‘어린이 세이프 존(Child Safe Zone)’ 구축을 협의 중에 있다면서 노루 그룹은 어린이 교통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영재 회장은 “노루 그룹은 미래의 희망인 우리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매년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통 문화의 정착’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올바른 교통 문화 정착과 어린이들의 교통 안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