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25개 지자체 “지역 주도 탄소중립, 스마트 그린도시가 앞장”

강은지기자 입력 2021-03-30 15:21수정 2021-03-30 1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탄소중립, 스마트 그린도시가 앞장서겠습니다.”

전국 25개 지방자치단체가 탄소중립 이행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면서 한 자리에 모였다. 환경부는 30일 경기 화성시 모두누림문화센터에서 25개 지자체와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추진 협약식을 열고 이 같은 비전을 선포했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지난해 7월 정부가 발표한 그린뉴딜 과제 가운데 ‘도시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표 사업이다. 각 지역의 기후·환경 여건을 진단해 물·대기·자원순환 등 다양한 환경 분야 사업을 추진한다. 이날 협약을 맺은 25개 지자체는 환경부 공모를 통해 지난해 12월 선정했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사업 내용에 따라 복합적인 환경 문제를 다루는 종합선도형 5곳, 각 지역별 특정 환경 현안을 다루는 문제해결형 20곳으로 나뉜다. 환경부는 내년까지 종합선도형 지자체에 167억 원, 문제해결형 지자체에 100억 원씩 사업비를 투자한다.

주요기사
이날 비전 선포식에서는 강원과 제주, 경기 화성시과 경북 상주시가 각각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강원도는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군에 있는 군유휴지를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제주도는 쓰레기를 무게에 따라 처리요금을 부과해 배출을 줄이는 방안을 소개했다. 화성시는 쓰레기통을 지하에 설치해 수거하는 시스템 구축 계획, 상주시는 도로에 물을 뿌려 도심 열섬 현상을 줄이는 쿨링로드 설치 계획을 각각 공개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비전 선포식이 지역의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이행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긴밀하게 협업하는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생활하는 삶의 공간부터 친환경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스마트 그린도시가 지역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탄소중립의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지기자 kej0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