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대검 합동감찰 첫 연석회의…“전원 보안 각서”

뉴시스 입력 2021-03-29 18:29수정 2021-03-29 1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9일 오후 첫 연석회의 개최
대검 감찰 진행경과 등 확인
장관 지시로 '전원 보안각서'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의혹 사건’ 합동감찰이 29일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의 감찰 참여자 전원이 법무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전원 보안각서를 제출키로 했다.

법무부 감찰관실은 이날 오후 대검 감찰부와 첫 연석회의를 개최해 대검 감찰부의 감찰 진행 경과를 확인하고, 향후 역할 분담 등 감찰 계획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허정수 대검 감찰3과장,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과 법무부 감찰관실 소속 검사 2명이 참석했다. 당초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의 참여도 거론됐으나, 실무적 차원의 회의인 점을 감안해 참여하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박 장관은 합동감찰의 공정성 및 객관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감찰 참여자들 전원으로부터 보안각서를 제출받도록 지시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를 출근하면서도 “감찰은 보안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주요기사
법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는 감찰 진행 경과 및 처리 방안, 개선 계획 수립 등 업무 수행 전반을 긴밀히 협의하여 합동감찰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취재진에게 “실무협의 차원이니까 모이는 분들이 잘해줄 거라 생각이 든다”며 “일각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그런 우려를 감안해 보안을 지키면서 객관적으로 (진행하길) 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물론 합동감찰에 ‘비밀누설’ 의혹을 받는 임 연구관이 참여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는 “임 연구관 혼자 감찰하는 게 아니다”라며 “혹시 이해 상충되는 부분이 있다면 자체적으로 논의될 것이고 실무협의에서도 자연스레 논의될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이에 임 연구관은 회의에 참석하기 전 “알려진 사실을 정리하는 멘트조차도 공무상 비밀로 오해하고 의심하는 분들이 많다”며 “공무상 기밀누설을 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의혹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엄정하게 감찰할 거니까 조금만 더 지켜봐 달라”고 했다.

약 2시간에 걸친 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도 “엄정하게 감찰할 계획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눴는데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며 “대검 측 관계자로 참석한 거라 돌아가서 감찰부장에게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