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휴대전화 잠깐 빌릴게요” 26명 속여 4500만원 결제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21-03-12 03:00수정 2021-03-12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령 숙박업주 대상 범행 30대 덜미 “어르신, 휴대전화 액정이 깨져서 버튼이 안 눌러지는데 휴대전화 잠시 빌려주세요.”

부산 사상구에서 모텔을 운영하는 60대 남성은 1월 황당한 일을 겪었다. 투숙 중이던 30대 남성 A 씨에게 선뜻 호의를 베푼 게 화근이었다. 액정이 깨진 휴대전화를 보고 별다른 의심도 하지 않았다. 모텔에서 3일간 머문 A 씨는 세 차례에 걸쳐 업주에게 휴대전화를 빌린 뒤 포커 고스톱 등 인터넷 게임의 사이버 머니를 소액 결제했다. 알 수 없는 결제 문자가 잇따르자 업주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를 눈치챈 A 씨는 달아났다. 조사 결과 이 업주의 피해 금액은 158만 원에 달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1일 컴퓨터 사용 사기 등의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월부터 1년간 부산과 경남 지역 숙박업소를 돌아다니며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고령자가 일하는 숙박업소만 골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피해자만 26명이고 피해액만 4500만 원이 넘는다. 경찰은 대전의 한 모텔에서 A 씨를 체포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빚을 갚기 위해 떠돌아다니며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주요기사

#휴대전화#4500만원#결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