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광명·시흥 투기 의혹 일자…市도 “전수조사 실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3 17:36수정 2021-03-04 2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규택지로 지정된 광명·시흥 지구는 1271만㎡ 규모로 서울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이르며 광명·시흥 지구에서 총 7만가구의 신규 주택을 지을 계획이다. 사진은 신규 택지로 지정된 경기도 시흥시, 광명시 일대의 모습. 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공직자 전수조사에 나선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시흥시 공직자도 사업지구 내 토지 구입여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임 시장은 “LH 직원의 투기성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구매로 인해 시민 불신이 높다”며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적극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임 시장은 이날 간부공무원 회의에서 ‘공직사회 신뢰회복’을 특별히 강조했다며 “결과를 예단하기 이르지만, 행위시기와 양태에 따른 위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승원 광명시장도 전날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취득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공직자를 상대로 전수조사를 벌일 것”이라며 “문제가 드러날 시, 강력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LH직원들이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국토교통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신도시 내 필지를 취득한 직원 13명을 확인하고 직위해제했다.

아울러 총리실과 합동으로 광명·시흥을 포함해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LH·관계 공공기관의 관련부서 직원 및 가족에 대한 토지거래현황 등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이와 별개로 해당 의혹을 제기한 활빈단 홍정식 대표의 고발건에 대해서도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 중이다. 활빈단은 전날 LH 직원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을 경찰에 고발한데 이어 이날 LH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무유기 등으로 추가 고발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