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코로나 백신 완제품 출하…일상 회복 첫걸음”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4 09:13수정 2021-02-24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26일부터 백신 접종 시작
정세균 국무총리. 2021.2.23/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경북 안동에 위치한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 공장에서 국민에 공급할 백신 완제품이 처음으로 출하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북도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접종받게끔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경북 지역에서는 가족모임과 어린이집, 동호회, 온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 바 있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지난 한 주간 대구 경북의 감염재생산지수도 3주 만에 다시 1을 넘어섰다”면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오는 26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