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충남·대구 출근길 초미세먼지 가득…오후부터 차츰 나아진다

뉴시스 입력 2021-02-15 04:23수정 2021-02-15 0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인천·경기남부·충남·대구에서 '나쁨'
경기북부·강원영서·세종·충북 한때 '나쁨'
환경과학원 "16일부터 농도 '좋음' 수준"
설 연휴가 끝난 후 첫 평일인 15일 오전까지 서울·인천·경기남부·충남 등 중서부와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PM-2.5)로 인해 공기 질이 탁하겠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오후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차츰 옅어져 이튿날인 16일부터 전국에서 다시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서울, 인천, 경기남부, 충남, 대구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36~75㎍/㎥)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전국에서 제주 권역만 유일하게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15㎍/㎥ 이하) 수준으로 예보됐다. 다른 권역은 ‘보통’(16~35㎍/㎥)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다만, 경기북부·강원영서·세종·충북 권역은 대기 정체와 14일 미세먼지 잔류 등의 영향으로 15일 오전에 일시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일 전망이다.

설 연휴 막바지 기승을 부렸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15일 오후 비와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점차 해소되겠다.

환경과학원은 이날 오후부터 초미세먼지 농도가 점차 낮아져 이튿날인 16일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15일 대부분 중서부지역과 일부 영남권은 전날(14일) 미세먼지가 잔류하고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겠으나,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점차 농도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16일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초미세먼지 농도 단계는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구분된다.

초미세먼지는 미세먼지보다 입자가 더 작아 코 점막을 통해 걸러지지 않고, 몸 속 깊이 침투할 수 있다. 특히 천식이나 폐 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나쁨’ 예보시 장시간 또는 무리한 실외 활동을 삼가야 한다. 특히 눈이 아프거나, 기침이나 목의 통증으로 불편한 사람은 실외 활동을 피해야 한다.

어린이·노약자·호흡기 질환자는 수술용 마스크나 면 마스크보다 황사·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을 막을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