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가수 전인권 옆집 대문에 기왓장 던져…공사 문제로 마찰

입력 2021-01-22 08:46업데이트 2021-01-22 08: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인권 “기왓장 아니라 돌 던졌다”
가수 전인권. 뉴시스
가수 전인권 씨(66)가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져 경찰에 붙잡혔다. 전 씨는 이웃과 시비 끝에 이런 일을 벌였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최근 재물손괴 혐의로 전 씨를 입건해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사는 전 씨는 최근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시작하면서 불만을 품었다. 이 공사로 조망권이 침해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문제로 전 씨는 옆집 이웃과 마찰을 빚었고, 시비 끝에 지난해 9월 범행했다.

전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돌을 던졌지만, 기왓장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변 폐쇄회로(CC)TV 등 증거를 찾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