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선문대, 국제발명전 자동소독 버스 손잡이 출품

입력 2020-12-08 03:00업데이트 2020-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가 이달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국제발명전시회에 자동소독 버스 손잡이를 출품해 관심을 끌었다. 자동소독 버스 손잡이는 LED의 자외선을 이용해 코로나19 등 세균을 살균할 수 있다. 이학부 1학년 이기준 씨와 2학년 김우연 씨 등 6명이 개발했다.

이 손잡이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주변의 공기까지 살균시키는 효과를 내기 때문이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자외선이 에어로졸 형태로 떠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살균할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 자동소독 버스 손잡이는 다음 사용자가 손잡이를 잡기 전 자외선을 쏘여 손잡이에 있는 바이러스와 균을 없앤다. 버스 손잡이는 이용자들이 하루에도 수천 번씩 잡았다 뗐다 하기에 바이러스 전파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는데 이 기술이 적용된 버스 손잡이가 활용되면 밀접도가 높은 대중교통에서 바이러스 전염 우려 없이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