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임상위 “코로나 후유증, 독감보다 안 심해”

강동웅 기자 입력 2020-11-25 03:00수정 2020-11-25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연구팀 ‘사이토카인 폭풍’ 비교
코로나 환자 4.2%… 독감이 더 많아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2020.8.25/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이 인플루엔자(독감)보다 심하지 않다는 임상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24일 서울 중구 노보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간담회에서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를 앓고 나면 심혈관계, 신경계 합병증 등이 남을 수 있지만 독감도 혈관·신경계 합병증이 있다”며 “(코로나19 후유증이) 결코 독감에 비해 심한 것 같지 않다”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그 근거로 코로나19와 독감의 ‘사이토카인 폭풍’ 후유증을 비교한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13일 미국 워싱턴대의 필립 머드 교수 등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168명 중 사이토카인 폭풍 후유증을 앓은 사람은 7명으로 약 4.2% 수준이었다. 연구진은 “독감에서는 훨씬 보편적으로 사이토카인 폭풍 후유증이 나타났다”며 “이 후유증이 코로나19 환자에게서 더 많이 나타난다는 인식이 있지만, 이는 급격히 늘어난 환자 수로 인해 부풀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외부에서 침투한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해 인체 내 면역작용이 과다하게 이뤄지면서 정상 세포까지 공격하는 현상을 말한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주요기사

#코로나 후유증#사이토카인 폭풍#독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