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에서 주유소 들른 경유차들도 고장났다…피해자 7명 진정서

뉴스1 입력 2020-10-30 18:11수정 2020-10-30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10.11./뉴스1 © News1
충남 공주시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주유한 자동차들이 무더기로 고장이 난 가운데 논산시 상월면에 있는 J주유소를 이용한 차주들도 비슷한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J주유소를 이용한 피해자 A씨는 지난 29일 논산경찰서에 들러 차량 매연 저감장치 관련 피해 진술이 실린 진정서를 접수했다.

이 진정서에는 A씨를 포함한 피해자 7명의 진술이 실렸으며, 이들 차량은 매연 저감장치 이상으로 모두 차량정비소에 입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차량들은 J주유소를 들러 경유를 넣은 트럭 및 SUV 차량이다.

경찰 관계자는 “J주유소 관련 접수된 진정서에는 7명의 진술이 실렸다”며 “피해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논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