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보수단체에 ‘윤석열 응원 화환’ 철거방침 협조 요청

이지훈 기자 입력 2020-10-29 19:45수정 2020-10-29 2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이 윤석열 총장에게 응원 화환을 보낸 단체에 “구청(행정대집행)에 협조해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서울 서초구청은 28일까지 대검찰청 앞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의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공문을 해당 단체에 보냈다.

대검은 “자유연대 등에 서초구청에 적극 협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는 말을 전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서초구청은 26일 보수단체 ‘애국순찰팀’과 ‘자유연대’ 앞으로 “28일까지 화환을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하겠다”고 행정대집행 계고서를 보냈다. 계고서는 행정상 의무 이행을 재촉하는 내용을 담은 문서로, 이행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법 제2조에 따라 구에서 대집행하거나 제3자로 하여금 대집행하게 하고 비용은 징수하겠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계도서상 명시된 자진 철거 기한인 28일이 지났지만 서초구는 아직까진 강제 철거하는 등 대집행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 등과 접촉해 최대한 자진 철거를 유도한다는 입장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2,3차례 공문을 보내 자전 철거를 유도했다”며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할 예정이며 강제 대집행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현재 대검 앞엔 윤 총장을 응원하는 340여 개의 화환이 놓여있다. 이 화환들은 1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윤 총장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권을 행사한 이후 윤 총장 지지자들이 보내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