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주사후 사망 59명… 당국 “46명은 인과성 낮아”

이미지 기자 , 김수현 인턴기자 고려대 사학과 4학년, 전남혁 인턴기자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4학년 입력 2020-10-27 03:00수정 2020-10-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들 불안감은 가시지 않아
62∼69세 무료접종 첫날 한산
26일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부터 만 62∼69세 대상 무료접종이 시작됐지만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감으로 일부 의료기관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람이 59명으로 늘었다. 이 중 46명의 사인은 독감 접종과의 인과관계가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질병관리청(질병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독감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이틀 전인 24일(48명)보다 11명 늘어난 59명이다. 이 중 3명은 중증 이상 사례로 신고 후 사망한 경우다. 26일까지 독감 접종을 받은 사람은 총 1468만 명이다.

사망 원인에 대한 추가 분석 결과도 나왔다. 질병청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은 59명 가운데 46명은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25일 사망자 20명을 추가로 검토한 결과 모두 심혈관계 질환 등의 기저질환이나 대동맥 박리 등이 있었다는 것이다. 앞서 피해조사반은 23일까지 초기 사망자 26명을 조사해 백신과의 연관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을 내린 바 있다. 나머지 13명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사망자 중 동일 제조(로트)번호의 백신 제품을 접종한 사례도 14개, 36명으로 늘었다. 질병청은 이와 관련해서도 접종을 중단할 정도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독감 접종에 대한 불안감은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만 62∼69세에 대한 무료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부터 오후 1시까지 접종한 62∼69세 어르신은 26만3240명이었다. 전체 대상자는 약 498만 명이다. 일주일 전 만 70세 이상에 대한 무료접종이 시작됐을 때에는 이틀 만에 298만6107명이 맞았다. 만 70세 이상 접종 대상자는 약 566만 명이다.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의 한 의원에서 진료를 기다리는 환자는 2명뿐이었다. 한 직원은 “지난주엔 첫날부터 접종 환자가 몰려 하루 접종물량 100개가 금방 동났는데 오늘은 오전에 10명만 접종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어린이(12세 이하 1회 접종자)와 청소년(13∼18세) 접종률도 23일 0시 기준으로 각각 70.0%와 49.9%에서 사흘이 지난 26일 70.8%와 50.8%로 별 차이가 없었다. 정부 발표에도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김수현 인턴기자 고려대 사학과 4학년 / 전남혁 인턴기자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4학년
#독감 백신접종#사망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