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글e글]“토요일 택배 없애? 조삼모사”…김두관 발언 반응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20 11:21수정 2020-10-20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두관 “택배 노동자 토요 근무를 없애자” 제안
“토요일 쉬면 그날 물량은 없어지나, 월요일 죽어나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계속되는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와 관련해 “토요 근무를 없애자”고 제안했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택배 노동자가 또 숨을 거뒀다. 이 죽음은 사실 예견된 죽음이기도 했다”면서 “우리나라 과로사 판정기준은 주 60시간인데 비해 택배 노동자들의 평균 근무시간은 주 73시간에 육박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택배물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지만 업무의 재편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분류-배달-집하로 이어지는 택배노동을 분리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토요일을 배달없는 날로 확정해야 한다. 일요일에 배달이 없는 것과 같이 토요일에는 배달을 없애 노동시간을 줄이고 휴식을 취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최근 발생한 택배 기사들의 사망 사건을 계기로 “물류회사의 계약에 대한 국가의 통제가 필요하다”면서 “토요 휴무제를 포함해 배달과 분류의 업무를 별도로 계약하도록 하는 획기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커뮤니티 게시판에서는 김 의원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거셌다. 그도 그럴 것이 “전형적인 조삼모사 발언”이라는 이유에서다.

대다수는 “토요일 쉬면 그날 물량은 없어지나”, “정치 참 쉽다. 문제 생기면 없애면 됨”, “택배기사들 월요일에 죽어나는 건 생각 안 하나”, “이번 연휴에 경험한 택배대란을 매주 겪을 듯” 등 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왜요? 그냥 택배를 없애면 택배노동자 문제가 싹 사라질 것 같은데요?”라고 비꼬기도 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토요일 배달 없애자는 말을 빼고 택배노동을 분리시키자고 목소리만 높였어도 괜찮았을 주장인데 아쉽네”라고 했다.

한편 최근 30대 택배기사가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한 후 사망하는 등 올해만 10명의 택배 노동자가 숨지면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