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매형 살인사건 원인은 집안 제사 문제

뉴스1 입력 2020-10-01 15:16수정 2020-10-01 1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추석 연휴 첫날(30일) 아산에서 발생한 매형 살인사건은 제사 문제로 다투다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1일 충남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60대 남성 A씨는 30일 낮 12시17분께 아산시 인주면 자신의 집에서 다른 지역에 사는 누나 부부와 함께 식사 도중 술을 마시다 집안 제사에 잘 오지 않는다는 문제로 누나 부부와 말다툼이 벌어졌다.

평소 누나 부부가 집안 제사에 참석하지 않는 것에 불만을 품고 있던 A씨는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하고 매형을 흉기로 짤러 숨지게 하고 누나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중상을 입은 누나는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충남 아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