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낙찰에 촉박한 일정…독감 백신 무료 접종 중단은 예고된 사고

이미지 기자 , 이소정 기자 입력 2020-09-22 20:53수정 2020-10-21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통 과정의 문제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이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공공백신 공급 과정의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증상이 비슷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트윈데믹(twindemic)’을 막기 위해 독감 무료접종 대상을 크게 늘린 정부가 백신 공급을 너무 촉박하게 추진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만 13~18세 어린이와 만 62세 이상 어르신 일부를 대상으로 한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백신 유통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백신을 제약회사에 받아 전국의 각 병의원으로 전달하는 유통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적정 냉장온도(2~8도)를 제대로 유지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독감 백신을 상온과 같은 높은 온도에 장시간 노출하면 단백질 함량이 낮아지면서 효능이 떨어진다. 신고는 다른 한 의약품 도매업체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 조사결과 신성약품이 백신 배송을 위탁한 업체가 백신이 담기 상자를 옮기면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두거나 상자를 한동안 상온에 노출시킨 정황이 일부 확인됐다. 신성약품이 공급하는 물량은 국내 총 공급물량 2964만 도즈(1회 접종분) 가운데 국가 확보 물량 전량인 1259만 도즈다. 신성약품에 의해 21일까지 500만 도즈가 각 지역 의료기관으로 공급됐다.

일부 의사들은 이 업체가 냉동보관이 가능한 아이스박스가 아닌 일반 종이박스에 백신을 넣어 운반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일부 회원이 독감 백신을 종이박스로 받았다고 전했다”며 “수령인이나 수령 일시를 사인해야 하는 절차도 지키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업체 측은 배송과정에서 백신이 잠시 상온에 노출되긴 했지만 변질될 정도는 아니었다며 정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진문 신성약품 회장은 “배송기사가 배송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잠시 차를 세우고 짐을 재정돈하면서 일부 박스를 땅에 내려놨던 것이 보건당국에 신고가 된 것 같다”며 “몇 분이 채 안돼 백신 품질이 변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 업체가 이미 공급을 마친 500만 도즈 중 일부 샘플을 뽑아 2주간 배양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샘플 검사에서 백신에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되면 곧바로 무료접종을 다시 시작하고 남은 국가 물량에 대해 새로운 배송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백신이 변질된 것으로 확인되면 폐기할 수 밖에 없어 추가 물량 확보 등의 문제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태에 대해 예고된 사고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혼란을 막겠다며 백신 무료접종 대상을 크게 늘리면서 정작 백신 공급단가를 올리지 않아 부실 배송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올해 독감 백신 유통업체 선정은 두 달에 걸쳐 4차례 유찰 끝에 5차에서 겨우 낙찰됐다. 정부가 무료접종 백신을 3가 백신보다 더 비싼 4가 백신으로 바꾸면서 입찰단가는 크게 올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가 제시한 조달 입찰가는 8740원으로 시중 가격에 턱없이 못 미친다. 올해 서울의료원 및 서울시 산하의료기관 4가 백신 입찰가만 해도 1만800원이다.

이에 여러 유통업체가 입찰에 나섰지만 제약사가 공급에 응하지 않았다. 유통업체가 선정돼도 제약사가 해당업체에 공급을 하기로 계약해야 유통업체로 최종낙찰될 수 있다. 신성약품이 정부의 독감 백신 물량 유통사업에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접종 시작을 불과 한 달 앞둔 8월에야 업체가 결정되면서 촉박한 일정을 맞추려다 위탁업체 관리·감독 부실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