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10명, 37일째 세자리…수도권 환자 누적 1만명 육박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9 10:01수정 2020-09-21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0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 3일부터 꾸준히 100명대를 유지해오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지역사회 확진자는 106명이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90명(81.8%)이다. 지난 1월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수도권 환자 수는 9950명으로 1만 명에 육박했다.

1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국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10명 늘어난 2만2893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 121명, 14일 109명, 15일 106명, 16일 113명, 17일 153명, 18일 126명, 19일 110명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전체 신규 확진자 중 국내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수가 106명, 해외유입이 4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전날 109명 대비 3명 감소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경기 41명, 서울 38명, 인천 11명으로 수도권에 90명이 쏠렸다. 충남과 경북에서 각 4명, 부산·대구·대전 각 2명, 충북·전북 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울산·세종·강원·전남·경남·제주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에서는 지난 18일 오후 6시까지 34명의 확진자가 증가했다. K보건산업과 세브란스병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2명씩 늘었고 서울지방국세청과 은평구 수색성당 관련 확진자는 1명씩 증가했다.

수도권에서는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n차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8일 인천 부평구에 사는 주민 1명이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호트 격리 중인 경기 고양시 정신요양시설인 박애원에서도 최소 18명 이상이 확진된 상태다. 안양 일가족 등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상태에서 가족 간 감염 사례가 줄줄이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4명으로 내국인과 외국인이 각 2명이다. 1명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사례다. 다른 3명은 지역사회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