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형제’ 동생 의식회복도 잠시…다시 중태

뉴스1 입력 2020-09-18 17:46수정 2020-09-18 1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2020.9.16/뉴스1 © News1
인천 미추홀구의 한 가정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발생한 불로 중태에 빠진 형제가 닷새째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1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형제 중 동생(8)은 전날(17일) 저녁 의식을 회복해 건강이 호전되는 듯 했으나 이날 오후 다시 의식불명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가호흡이 어려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형제의 형(10)도 이날 오후 의식을 찾았다고 보고 받은 인천시는 뒤늦게 착오였다고 해명에 나섰다.

인천시는 형제의 형도 이날 오후 의식을 되찾았다고 파악했으나 “의식을 되찾은 적이 없으며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확인했다.

주요기사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 형제의 거주지에서 발생했다.

불은 당시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들 형제는 신고 당시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형제가 살고 있는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제는 중상을 입은 뒤에 발견됐다. 형은 전신에 3도 화상을, 동생은 1도 화상에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수차례 경찰 등에 신고가 접수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였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