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진행 다양한 콘텐츠 개발

동아일보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성대학교
한성대(총장 이창원)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을 10월 26일까지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이 사업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자유학년제 프로그램 부문에서 한성대 학술정보관(관장 김귀옥)이 대학도서관 중 유일하게 선발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당초 대면 방식으로 기획했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전면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고 지난달 18일 시작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성북 100경에 숨겨진 이야기, 미래 기술로 연결하다’라는 주제로 성북구 소재 한성여중과 삼선중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인공지능과 함께하는 미래사회 트렌드 및 전망 알아보기’, ‘우리 마을과 인공지능의 연결, 무엇이 필요할까’ 등 중학생 눈높이에 맞춘 수업 영상은 TV 예능 프로그램이나 유튜브 영상 등을 통해 친숙한 자막편집 및 음향효과가 포함돼 있다. 영상 사이사이에 귀여운 거북이 모양의 한성대 마스코트(상상부기)가 등장해 학생들에게 답안 힌트를 준다. 특히 매 강연 도입부에 뮤지컬 배우 출신 김승애 과학퍼포머가 재미있고 생동감 넘치게 수업을 소개해 학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순우 옛집, 선잠단지, 북정마을 등 성북구 명소를 역사·문화해설사가 소개하는 온라인 탐방 수업은 학생들의 간접체험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현장학습의 공백을 메우고 있다. 김창민 강사(한성대 캡스톤디자인 공모전 우수상 수상자)가 진행하는 ‘내가 탐방한 성북 100경 챗봇 만들어 보기’ 수업을 통해 챗봇을 쉽게 경험해 보는 기회를 갖고 있다.

김귀옥 학술정보관장은 “작년 길 위의 인문학 우수도서관으로 선정된 도서관인 한성대 학술정보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의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에 특별한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에듀플러스#교육#한성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