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팀 “항공기 화장실서 무증상 감염자 통해 전파”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9-01 03:00수정 2020-09-01 0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월 밀라노∼인천 여객기 승객, 화장실 이용때만 마스크 벗어 감염” 항공기 화장실에서 무증상 감염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내 화장실에서 코로나19에 걸린 환자를 연구 결과로 밝혀낸 건 이번이 처음으로 기내 화장실 감염 예방 수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31일 차의대 분당 차병원 소아청소년과 연동건 전문의 연구팀이 발표한 ‘항공기에서의 코로나19 무증상 감염(Asymptomatic Transmission of SARS-CoV-2 on Evacuation Flight)’ 논문에 따르면 3월 3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천으로 온 국적 항공기에서 총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6명은 자가 격리에 들어간 직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탑승 직전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던 무증상 감염자로 비행 전 현지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자가 격리 마지막 날인 4월 15일 양성 판정을 받은 A 씨는 6명의 무증상 감염자들과 동떨어진 곳에 혼자 앉았던 승객이었다. A 씨는 기내에서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다가 화장실을 이용할 때만 잠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해당 화장실은 무증상 감염자들도 이용했던 곳이다.

연구진은 A 씨가 탑승 전 이탈리아 자택에서 3주 동안 격리돼 있었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적도 없었으며 비행기 탑승 전후에 엄격한 방역 관리를 받았던 만큼 기내 화장실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추가로 4월 3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국으로 온 탑승객 중 자가 격리 14일째에 양성 반응이 나온 환자도 화장실 감염으로 의심하고 있다.

관련기사
항공기에는 공기 순환 시스템과 헤파필터라는 바이러스 여과 장치가 있어 공기 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문제는 감염자들과의 직·간접적인 접촉이다.

연 전문의는 “무증상 환자로부터 기내 전염이 될 수 있고, 화장실 내 오염원 등으로부터 전염이 될 수 있다”며 “화장실 커버를 닫고 물을 내리거나 접촉 면 위생 관리를 더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현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함께 기내 화장실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논문은 CDC 저널 11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코로나19#기내화장실 감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