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댐 제한수위 초과…오후3시 3년만에 수문 개방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5 12:06수정 2020-08-05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017년 8월 25일 강원 춘천시 소양강댐이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한수위를 초과한 소양강댐이 5일 오후 3시 수문을 개방한다. 소양강댐 수문개방은 3년 만이다.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소양강댐의 수위는 190.73m로, 홍수제한수위인 190.3m를 0.43m 넘어섰다.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춘천·인제·양구·홍천 등 댐 유역에 유입량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소양강댐 수문이 개방되면 한강 수위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 관계자는 “환경부 홍수통제소에서 다른 댐 등을 고려하고 면밀히 검토해 (수문 개방을) 결정했다”며 “소양강댐 수문 개방이 한강 수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양강댐은 1973년 10월 완공된 이후 총 14차례 수문을 개방했다. 3년 전인 2017년 8월 25일 오후 2시부터 28일 오후 12시까지 수문을 열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