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선원 접촉 39명 음성…접촉자는 164명으로 수정

뉴시스 입력 2020-06-24 17:51수정 2020-06-24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항에 입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된 러시아 선원들의 접촉자가 200여 명에서 160여 명으로 수정됐다.

부산시는 24일 러시아 선원 확진자들의 접촉자는 164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앞서 접촉자가 61명 추가돼 총 211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지만, 당초 부산검역소에서 파악한 추가 접촉자 61명 중 중복된 인원을 제외한 14명만 추가 접촉자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접촉자 중 151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나머지 13명은 임시시설에 격리됐다.

주요기사
이 중 39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고, 111명이 오늘 중으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러시아 선박 ‘아이스 스트림호’(3401t·승선원 21명)와 ‘아이스 크리스탈호’(3264t·승선원 21명)에서 각각 확진자 16명과 1명이 발생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아이스 스트림호 선원 5명과 아이스 크리스탈호 선원 20명은 현재 각 선박에서 격리 중이다.

아이스 스트림호 접촉자는 도선사·CIQ 등 26명, 항운노조 61명 등 총 87명이다. 아이스 크리스탈호는 항운노조원 63명이다. 이날 추가된 접촉자는 항만근로자 61명이다.

부산시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주재로 부산해양수산청과 부산항만공사, 부산검역소, 부산의료원, 부산시 감염병관리지원단, 서구보건소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항만 방역대책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시 등은 회의를 통해 검역체계의 실효성을 높이는 문제, 항만근로자들의 안전을 위한 작업 메뉴얼 개선, 실현 가능한 감염병 예방수칙 마련 등을 논의했다.

더불어 부산시는 부산의료원에 입원 중인 러시아 선원들에 대한 통역 등을 위해 러시아 영사관에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으며, 선박에 격리된 선원 25명에 대한 감염관리를 위해 선사와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