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사흘만에 또 검찰 출석… 합병-분식회계 의혹 등 재조사

황성호 기자 입력 2020-05-30 03:00수정 2020-05-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흘 만에 다시 불러 조사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26일 처음 검찰에 출석해 17시간 동안 조사받은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29일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삼성바이오 회계 변경의 과정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진행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이재용 부회장#삼성바이오로직스#분식회계 의혹#검찰 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