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멈춘 세계…‘환경오염 주범’ 탄소배출도 멈췄다

뉴스1 입력 2020-05-20 00:04수정 2020-05-20 0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대미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적인 이동 제한 조치와 방역으로 사람들간의 왕래가 줄고 생산활동이 얼어붙으면서 ‘환경오염 주범’인 탄소 일일 배출량이 17메가톤(Mt, 170억kg)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중 육상 교통·운송 부문 감소량이 전체의 절반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지역 감소량이 31.6%로로 가장 높았고 한국은 14.7% 줄었다.

기후변화분야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 ‘국제 전략 커뮤니케이션 협의회’는(GSCC, Global Strategic Communications Council) 영국의 이스트 앵글리아, 미국 스탠퍼드 대학 등의 교수를 중심으로 꾸려진 연구팀이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실시간으로 관찰하는 시스템은 없지만 연구진은 분석을 위해 전 세계 69개 국가와 미국(50개 주)와 중국(30개 지역)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했다. 이 지역은 세계 인구의 85%와 탄소 배출의 97%를 차지한다. 1월말 설 연휴께 중국 일부지역을 시작으로, 4월 초에는 전 세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생산 중단, 이동 제한, 자택 대기 등 조치가 취해졌는데 연구진은 이 기간 동안 각 분야가 코로나19에 얼마나 영향을 받았는지 살펴봤다.


연구진은 경제 각 분야를 Δ전력 생산(전 세계 화석 연료 탄소 배출량의 44.3% 차지) Δ산업(22.4%) Δ육상 교통 운송(20.6%) Δ공공 및 상업 건물(4.2%) Δ거주 (5.6%) Δ항공(2.8%) 등 6개 영역으로 나눴다. 그리고 시기별로 각 분야에 가해진 제한 조치와 활동 감소 정보를 활용해 활동 지표를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탄소 배출량 추이를 추정했다.

주요기사

2020년 4월7일을 기준으로 ‘일일’ 탄소 배출량은 2019년 평균 대비 17Mt(170억 kg)줄었다. 부문별로 보면 Δ전력 생산 3.3Mt(33억kg) 감소 Δ산업 4.3Mt(43억 kg) 감소 Δ육상 교통·운송 7.5Mt(75억 kg) 감소 Δ공공 및 상업 건물 0.9Mt (9억kg) 감소 Δ항공 1.7Mt(17억kg) 감소 Δ거주 0.2Mt(2억kg) 증가 등으로 나타났다. 주거에서의 증가는 격리와 이동 제한조치로 인한 결과로 풀이된다.

분야별로 보면 자동차 등을 포함하는 육상 교통·운송 부문에서 줄어든 일일 탄소 배출량은 전 세계 감소량의 절반에 가까웠고 산업과 전력 분야가 뒤이었다.

항공 분야는 이동 제한 조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았지만, 전 세계 탄소 배출량에서 차지하던 비중이 3% 정도이기 때문에, 이번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전체 탄소 배출 감소량에서는 10%만을 차지했다.

국가별 일일 탄소 배출량은 2019년 평균을 기준으로 한국은 14.7%, 중국은 23.9%, 미국은 31.6%, 유럽은 27%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진은 1월부터 4월까지의 탄소배출량이 전년 동기대비 8.6%(1048Mt, 1조480억kg) 줄 것으로 내다봤다.이동 제한 조치가 시행된 중국(242Mt), 미국(207Mt), 유럽(123Mt), 인도(98Mt) 등에서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진은 이동 제한 조치로 인한 2020년 연간 탄소 배출량이 2019년과 비교해 약 4%~7%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추산치에서 나타나는 오차는 이동 제한 기간 및 코로나19 피해 회복 정도에 따른 차이로 보았다. 코로나 대유행 이전 수준의 이동 및 경제 활동이 6월 중순까지 회복된다면 감소 폭은 대략 4%에 머물 것이고, 올해 말까지 일부 제한 조치들이 전 세계적으로 남아 있으면 7%까지 이를 것으로 연구팀은 예상했다.

국제 탄소 계획(Global Carbon Project)의 의장이자 이번 연구의 공동 저자인 로버트 잭슨 스탠퍼드대학 교수는 “탄소 배출 감소량은 상당하지만 파리기후협정을 달성하기 위한 어려움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이동 제한 조치 등을 통한 일시적 감축이 아닌 청정 에너지와 전기차 등을 통한 시스템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자들은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서둘러 내놓는 과정에서 탄소 배출 기준을 완화해 결론적으로 탄소 배출을 늘려버리는 결과를 가져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영국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의 코린 쿼헤 교수는 “이동 제한 조치는 에너지 사용과 탄소 배출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지만 이러한 감소는 단기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며 “전 세계 지도자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회복을 위해 조치하는 과정에서 기후변화를 얼마나 고려하는 지가 앞으로 수십 년간 전 세계 탄소 배출 추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클라이밋 체인지(Nature Climate Change)에 게재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