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중증환자 2명 혈장치료로 첫 완치”

박성민 기자 입력 2020-04-08 03:00수정 2020-04-08 0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팬데믹]
보건硏 “코로나백신 후보물질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2명이 국내 처음으로 혈장치료를 받고 완치됐다. 모두 65세 이상 고령자이고, 한 명은 기저질환이 있었다. 혈장은 혈액에서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제외한 액체 성분이다.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항체가 담겨 있다. 혈장치료는 먼저 완치된 환자의 혈장을 다른 환자에게 투입하는 방식이다.

7일 서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A 씨(67·여)는 말라리아와 에이즈 치료제를 투여해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은 완치자의 혈장 500mL를 12시간 간격으로 두 차례 투여했다. 이후 폐렴 증상이 완화됐고, 정상 범위의 20배 이상으로 치솟은 염증 수치도 낮아졌다. 지난달 7일 혈장 치료를 받은 B 씨(71)도 약 2주간 치료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7일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태에서 중증환자 치명률을 낮추는 데 상당히 중요하다”며 “자세한 분석과 검토 후에 혈장 확보와 투입 등의 체계가 가동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날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코로나19#혈장치료#완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