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질소 누출 사고… 2명 사망·4명 부상

동아닷컴 입력 2015-01-12 17:28수정 2015-01-12 1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주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서 질소 가스가 누출돼 2명이 숨졌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12일 오후 12시 50분쯤 질소 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2명은 숨졌고, 4명은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요기사
현재 가스 누출의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현재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알렸다.

‘파주 LG디스플레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파주 LG디스플레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파주 LG디스플레이, 안타깝다”, “파주 LG디스플레이, 어쩌다가 저런 사고가 발생한 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파주 LG디스플레이 사고와 관련해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