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송서 구제역 의심증상 돼지 발견

동아일보 입력 2011-11-15 15:42수정 2011-11-15 16: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림수산식품부는 15일 경북 청송의 축산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증상을 보이는 돼지가 발견돼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경 경북 청송군 파천면 병부리 최모씨의 농가에서 돼지 16마리가 침을 흘리고 다리를 절룩거리는 등 구제역 의심증상을 보인다는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따라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 검역검사를 벌이고 있으며 검사결과는 16일 나올 예정이다.

이번에 신고된 구제역 의심증상 돼지가 구제역으로 최종 판명 날 경우 지난 4월20일 경북 영천의 돼지농장에서 구제역이 마지막 발생한 뒤 약 7개월만에 재발하게 되는 것이다.

주요기사
지난 4월 20일 이후 지금까지 모두 13차례 구제역 의심증상신고가 있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기온이 내려가면서 구제역 재발 우려가 커지고 있어 농림수산식품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방역당국이 지난달부터 비상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