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대전시, 3代家業업소 발굴 문화상품화

동아일보 입력 2010-10-01 03:00수정 2010-10-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곳 인증 시설자금 저리 융자 대전시는 3대(代)에 결쳐 30년 이상 가업을 이어온 업소를 발굴해 문화상품화 하기로 했다. 업주에게 직업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장인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서다.

시는 이를 위해 5월부터 음식점 찻집 제과점 등 식품위생업소와 이발소 미용실 등 7개 업종 2만5402곳을 대상으로 기초조사를 벌였다. 이 중 30년 이상 된 업소는 308곳이었다. 음식점 중 3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곳은 평양순두부(중구 대별동) 백천집(동구 중동 순대국밥) 사리원면옥 함흥면옥 할머니묵집 이서방묵집 산밑할머니묵집 등 7곳으로 나타났다.

시는 문화상품으로 선정된 업소는 인증서와 표지판을 달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 ‘시정백서’에 업소 명단을 게재하고 시설개선자금 등을 저금리로 우선 융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30년 이상 된 업소 308곳 중 258곳이 대전역 인근인 동구와 중구 등 구도심에 몰려 있어 이들 업소를 지원하면 원도심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시 김현근 식품안전과장은 “대전의 전통업소를 발굴해 스토리텔링을 부여하고 서비스 위생 등 실질적 지원을 통해 지역 명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조만간 대학교수 등 전문가 회의를 거쳐 업소 선정기준과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