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KAIST삼거리∼갑천삼거리 다리 건설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시, 대덕연구단지에 올레길 2곳도 만들어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10km 길이의 올레길 2개가 생기고, 유성구 구성동 KAIST 삼거리와 서구 만년동 갑천삼거리를 잇는 다리가 건설된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덕특구 활성화 및 협력강화를 위한 그랜드 포럼’에 참석해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대전시와 대덕특구지원본부,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업 경영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대전시가 구상한 대덕연구단지 올레길 1코스(매봉 우성이산길)는 엑스포과학공원∼성두산∼화암4가∼대덕대 뒷산∼매봉공원∼교육과학연구원을 연결하는 10.2km다. 제2코스(신성 성두산길)는 중앙과학관∼성두산공원∼탄동천∼신성공원∼충남대농대∼궁동공원에 이르는 10.0km로 각각 3시간 정도 소요된다. 대전시는 올해 3억 원을 들여 이 구간에 안내판 이정표 의자 소규모 자연학습장 등을 설치해 내년 상반기(1∼6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염 시장은 이와 함께 kAIST 옆 삼거리(대전보건환경연구원 쪽)에서 서구 만년동 갑천삼거리를 잇는 길이 460m의 교량(가칭 대덕연구단지 융합의 다리)을 임기 내 반드시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대덕연구단지에서 대전시내로 진입하는 다리는 현재 만년교와 대덕대교 2개뿐으로 출퇴근 시 교통체증이 심해 건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