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계좌’ 50∼60개 수백억 확인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16:03수정 2010-09-19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자진제출한 계좌…김회장 非실명 상속재산"
檢 차명 임원 소환방침…비자금 여부 규명키로
한화그룹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원곤)는 19일 한화그룹이 김승연 회장의 돈으로 보이는 수백억 원을 전·현직 임직원 등의 이름으로 된 차명계좌 50~60개에 나눠 관리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이 돈이 김 회장의 자산으로 분류돼 상당부분 주식에 투자돼 있고 그룹 내 회장 최측근들이 10¤20년 동안 관리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한화그룹은 문제의 차명계좌 50~60개가 김 회장의 비실명 상속재산이며, 13~14일 해당 계좌들을 검찰에 자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50여개 계좌에 들어 있는 돈은 오래전부터 있었던 김 회장의 개인재산일 뿐"이라며 "김 회장 개인이나 그룹 차원에서 로비용으로 조성한 불법비자금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해당 계좌에 들어있는 돈 가운데 일부는 김 회장 친인척에 건네진 흔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실로 확인되면 한화 측은 상속재산 비실명화는 물론 불법증여에 따른 법적·도덕적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돈의 일부가 김 회장의 비자금일 수 있다고 보고 해당 계좌에 이름을 빌려준 전.현직 한화 임원들을 조만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또 이 돈이 김 회장의 비자금이 아니라면 다른 계좌에 비자금이 은닉돼 있는지를 계좌추적을 통해 확인키로 했다.

검찰은 경우에 따라서는 김 회장을 직접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지난 2004¤2005년 한화그룹이 비자금 87억원으로 대한생명 인수를 앞두고 정관계 로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수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현재 한화그룹 본사와 한화증권에서 압수한 회계장부와 보고서 등을 정밀 분석 중이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