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신고 집회엔 기동대 배치 안한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경찰청, 강도 절도 예방 등 민생치안에 돌리기로 부산지방경찰청은 신고 집회에는 시위 진압 경찰관 대신 정보, 교통경찰관 등 최소 인원만 배치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집회 성격이나 규모와 관계없이 돌발 시위에 대비해 그동안 모든 집회 현장에 기동대를 배치해 왔다.

경찰은 미신고 집회에 대해서도 앞으로 적은 인력을 배치하고 불법행위가 있을 때는 증거를 모은 뒤 사법처리하기로 했다. 신고집회라도 불법 시위가 우려되는 집회는 적정 규모 경찰 기동대를 배치해 폭력 행위자를 현장에서 검거하는 등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집회, 시위 때 출동하던 경찰 기동대와 의경 중대는 주택가 강도 절도 예방, 등하굣길 성폭력 예방, 교통정체지역 관리, 금융기관 주변 배치 등 민생치안에 돌리기로 했다. 부산에는 1, 2기동대 소속 경찰관 108명, 13개 의경 중대 의경 1200여 명이 있다. 경찰은 “신임 서천호 청장이 강조한 ‘시민이 공감하는 치안활동’을 벌이기 위한 것으로 경찰 집회 대응 방식이 바뀌면 집회, 시위 문화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각 기자 tot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