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5억 절도 경남은행 경비원 자수

동아일보 입력 2010-09-12 14:35수정 2010-09-12 1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현금 5억원을 훔쳐 달아난 경남은행 용역업체 경비원 박모(43) 씨가 12일 오전 1시7분 경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박 씨가 훔쳤던 5억원의 대부분을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자수 당시 박 씨는 현금 4억9840만원이 든 배낭을 들고 있었으며 나머지 160만원은 도피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에서 박 씨는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양심의 가책을 느꼈고 공개수사가 진행되면서 자수를 결심하게 됐다."라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박 씨는 지난 10일 오후 3시50분 경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 경남은행 본점에서 한국은행으로부터 현금을 가져와 본점 지하 창고로 옮기던 중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수송용 비닐에 담긴 5억원을 훔쳐 택시를 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현금은 추석을 앞두고 영업점에 나눠줄 자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도피 경로를 조사하는 한편 은행 내부자와 공모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박 씨에 대해 오는 13일 경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