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생들 ‘고시 폐지 반대’ 운동 나섰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5:24수정 2010-09-07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시 준비생들이 단체를 결성하고 고시제도 폐지를 반대하는 활동에 나섰다.

`3대고시 존치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고시생들이 밀집한 관악구 대학동 일대 5곳에 플래카드를 설치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비대위는 행정고시, 사법고시, 외무고시 등 3대 고시를 존치시키자는 취지로 지난 5일 결성됐으며, 현재 고시생 600여명이 가입했다.

이들이 내걸은 플래카드에는 "권력층과 부유층을 위한 고시특채음서제도 폐지하라"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비대위는 11¤12일 `3대 고시 부활을 위한 고시생 토론회'를 여는 등 지속적인 온ㆍ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3대 고시 존치 주장을 뒷받침할 자료를 수집하는 데 당분간 집중할 계획이다.

비대위 임시대표 전모(20)씨는 "이번에 문제가 된 공무원 특별채용뿐 아니라 로스쿨 입학에서도 부정이 일어난다. 증거를 수집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동영상=신각수,`나는 몸통 아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