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부장검사 스폰서특검, 소환 조사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3:00수정 2010-09-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사 등의 불법자금 및 향응수수 사건 진상규명 특별검사팀은 부산·경남지역 건설업자 정모 씨에게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산 현직 부장검사 A 씨를 불러 조사했다. A 씨는 지난해 3월 부산지검에서 근무할 때 한승철 전 검사장(당시 창원지검 차장)이 주재한 회식에 참석해 정 씨에게서 성접대를 받았고 정 씨의 변호사법 위반 등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를 맡은 주임검사에게 “당사자가 억울하다고 하니 기록을 잘 살펴 달라”고 전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팀은 A 씨에게 성접대를 받았는지, 대가성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정 씨와 대질신문도 벌였지만 A 씨는 주요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