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율 낮추려면 담뱃값 2배로 올려야”

동아일보 입력 2010-08-12 03:00수정 2010-08-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건의료 6개 단체 성명…“재원으로 흡연관련 질병 치료” ‘흡연율을 낮추려면 담뱃값을 두 배 인상하라.’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등 보건의료 6개 단체는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강력한 금연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보건의료단체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2000년 이후 두 차례의 담뱃값 인상을 통해 70%에 육박하던 남성 흡연율을 40%대로 낮춘 바 있다”며 “담뱃값 인상은 가장 효과적인 금연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연정책이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 담뱃값을 두 배 이상 획기적으로 인상해야 한다”며 “담뱃값 인상으로 마련된 재원은 금연 사업과 흡연 관련 질병으로 지출되는 건강보험 급여비를 지원하는 데 투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내 담뱃값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으로 노르웨이 담뱃값의 21.6% 정도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