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마당/박명석]영어 조기교육 전국 확대해야

입력 2005-11-21 03:02수정 2009-10-08 1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대부분 과목을 영어로 수업하는 한국의 특수목적고(특목고) 학생들이 미국 등 외국의 명문대에 입학하기가 한결 쉬워졌다. 한국 학생의 학력이 우수한 데다 미국 내 수학(修學)에 언어적으로도 지장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국 특목고로 입학하려는 미국 내 한국인 학생들의 역유학 붐이 일고 있는 것이 아닐까.

교육인적자원부는 2008년부터 인천 등 3개 경제특구와 제주도를 대상으로 초등학교 1학년부터 영어교육을 시작하는 ‘영어 공용어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계획 중의 하나인 ‘영어 집중교육’은 수학, 과학 등 일반 교과목을 영어로 수업하는 것이다. 학급마다 한국인 담임교사와 원어민 교사가 함께 학생들을 지도한다. 초등학교 1학년 영어 조기교육은 경제특구와 제주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외국어 교육 시작은 이를수록 좋다는 연구결과는 일일이 언급할 필요가 없을 만큼 많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또 2010년까지 전국 모든 중학교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를 배치하고, 초중고교의 수준별 영어교과서를 개발해 보급한다고 한다. 영어교육의 전환점이 될 좋은 착상이다.

세계화 시대의 생존경쟁은 국제 감각을 갖춘 인재를 많이 확보하느냐가 관건이다.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어린 학생들을 국제 감각을 지닌 인재로 키워 나가야 한다. 인문사회 분야는 물론 이공계통도 의사소통 수단인 영어 구사력 겸비는 필수적 요소다.

영어 조기교육의 파급효과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세계시장에서 영어가 공용어가 되자 한국의 학부모도 자식의 영어교육에 심혈을 쏟는다. 자식들을 조기에 해외로 내보내는 가정도 수두룩해 유학과 해외연수로 빠져나가는 돈이 한 해에 10조 원이 넘을 정도다. 조기유학이나 연수의 주요 목적이 영어에 있는 만큼 효과적인 영어 조기교육은 늘어나는 천문학적인 해외연수 비용의 낭비도 막는 일거양득 효과로 이어질 것이다.

박명석 단국대 명예교수 영문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