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대학 수능일 골프 물의 광주교육청 장학관 견책

입력 2003-12-29 18:50수정 2009-10-10 0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학수학능력시험일에 허위 출장명령서를 내고 골프를 쳐서 물의(본보 19일자 A25면 보도)를 빚은 광주시교육청 산하 기관장 S씨(장학관)에 대해 견책처분이 내려졌다.

교육청 측은 29일 “징계위원회는 S씨가 수능일에 근무지를 이탈,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면서 “S씨의 행위는 감봉 1월의 징계 사유에 해당하지만 대통령상을 수상한 전력을 감안해 징계 수위를 낮췄다”고 밝혔다.

S씨는 수능일인 지난달 5일 허위 출장명령을 내고 광주 시내 모 고교 교장과 건설업자 등과 전남 장성군 상무대골프장에서 골프를 즐기다 국무총리실 산하 암행감찰반에게 현장에서 적발됐다.

광주=김권기자 goqu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