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대책위 “자체 주민투표 할수도”

입력 2003-12-29 18:30수정 2009-09-28 0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핵폐기장 백지화를 위한 범부안대책위는 29일 “정부가 내년 1월 7일까지 전북 부안군 핵폐기장 건립과 관련한 주민투표 조기실시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주민투표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 느티나무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는 주민투표를 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하지 않은 채 주민들을 찬반양론으로 분열시키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대책위는 “총선 60일 전부터는 선거행위를 하지 말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투표일을 2월 13일로 정했으며 정부가 기한 내에 응답하지 않더라도 시민단체를 선관위로 한 자체투표를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책위는 이어 “정부는 핵발전 중심의 전력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 없이 핵폐기장 공모를 전국 대상으로 확대해 ‘부안의 고통’을 다른 지역으로 확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정부가 조기투표 실시안에 대해 수용 의사를 밝힐 경우 정부와 주민투표 관련 협의를 진행한 다음 50여차례의 찬반 토론회를 가진 뒤 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정부측에 제안했다.

조인직기자 cij199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