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김천시 도로-건물 고유번호 붙인다

입력 2003-12-23 18:49수정 2009-10-10 06: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 김천시는 자치단체 사업으로는 도내에서 처음으로 지번에 의한 현행 주소체계를 도로와 건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는 선진국형으로 개선키로 했다.

23일 김천시에 따르면 사업비 7억원을 들여 2005년까지 새 주소사업을 추진해 지역 전체인 7개동(60.2km²)의 618개 도로와 건물 및 주택 1만5500채에 각각 고유번호를 지정, 쉽게 찾고 정확하게 안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5월까지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후 내년 말까지 도로와 건물 등에 번호판을 부착하고 2005년 말까지 인터넷 생활주소와 안내시스템 구축작업 등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새 주소사업은 도로의 경우 지역 특성과 역사성 등을 감안해 좋은 이름으로 짓고 건물은 도로의 진행방향을 기준으로 왼쪽에는 홀수번호, 오른쪽엔 짝수번호를 각각 부여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에 따라 중앙로가 시작되는 지점의 도로 왼쪽의 첫 건물은 ‘중앙로 1번’이 되고 중앙로 인근 첫째 골목의 왼쪽 두 번째에 위치한 주택은 ‘중앙로 1길 3번’ 등으로 바뀌게 된다.그러나 시는 새 주소사업이 완료되더라도 공문서에는 현행 주민등록상 주소를 그대로 사용할 방침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일제시대부터 사용해 온 현 주소체계는 그동안 토지의 분할과 합병 등으로 지번이 불규칙해지고 연계성도 부족해 각종 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어렵고 택배산업 등의 발전을 저해한다는 주민여론에 따라 새 주소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천=최성진기자 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