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차량우선 보행자 뒷전" 58%

입력 2003-12-17 18:47수정 2009-10-10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 시민 절반이상이 부산의 보행환경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YMCA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4일까지 2주 동안 부산시민 963명을 상대로 부산의 보행환경에 대해 직접 면접조사를 한 결과 57%가 불만을 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만족한다고 답한 사람은 9%에 그쳤다.

대체로 만족하지 못한다는 답변이 구별로는 △영도구 68.3% △사상구 68.2% △금정구 66.1% △동래구 66.1% 등으로 나타났다.

보행환경에 불만족한 이유로는 △불법 주차 27% △안전한 보도 미확보 24% △보도 위 각종 장애물 12% △잘못된 신호체계 8% △횡단보도 부족 7% 등의 순이었다.

또 전체 응답자의 58%는 부산의 교통문화가 보행자보다 차량을 우선하는 것으로 돼있다고 비판했다.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할 경우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는 보도확장 및 정비 52%, 차 없는 거리 조성 21%, 횡단보도 설치 12%, 보행위주의 관광지 만들기 11% 등의 순이었다.

또 보행자들은 자동차와 관련한 불만으로 난폭운전(31%)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는 차량운행량 과다 29%, 빈번한 주정차 28%, 차량 경적음 및 소음 12% 등이었다.

부산=조용휘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