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선출비리’ 이광태 KOC위원 체포…김운용의원에 금품

입력 2003-12-17 18:21수정 2009-09-28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蔡東旭 부장검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인 김운용(金雲龍) 민주당 의원의 비리 수사와 관련해 전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 이광태씨를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이씨가 2001년 제23대 KOC 임원 선출과정에서 “임원이 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김 의원에게 금품을 건넨 정황을 잡고 이씨를 상대로 금품 제공 경위와 액수 등을 추궁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는 피내사자 신분이며 추가 조사를 거쳐 18일 중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부산에서 버스 운수업체인 D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부산양궁협회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대한체육회와 국기원 운영 및 임원 인선 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렀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상록기자 myzod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