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한나라당, 분노한 민심 직시하라

동아일보 입력 2003-12-12 18:28수정 2009-10-10 07: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법 대선자금 문제로 수렁에 빠져 있는 한나라당이 과연 이 나라의 제1야당인지 묻고 싶다. 자고 나면 100억원씩 터지는 검은돈 앞에 국민의 분노가 이미 비등점을 넘었는데도 책임지겠다는 사람이 없다. 당은 이회창 전 총재가 모든 것을 알고 있으니 그쪽에다 물어보라는 듯한 태도이고, 이 전 총재측은 당이 대응을 잘못하고 있다며 불만이다.

최병렬 대표는 “모든 것을 밝히고 수사에도 협조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SK비자금 수수의 당사자이자 LG ‘차떼기’ 모금에도 관여한 최돈웅 의원은 검찰 출두를 미루고 있다. 당 재정국 실무자 3명은 잠적해 버렸다. 정확한 자금 규모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최 대표는 “500억원쯤 되는 것 같다”고 했는데 아직도 ‘쯤’이라고 해서야 국민이 수긍하기 어렵다. SK비자금 사건이 터진 지 벌써 50여일이 지났다. 의지만 있었다면 총액 정도는 충분히 파악할 수 있는 시간 아닌가.

당 일각에서 나오는 얘기는 더 개탄스럽다. “1000억원이 넘는 안풍(安風), 세풍(稅風)도 이겨냈는데 단합하면 이쯤은 극복할 수 있다”고 한다는데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것인가. 과거처럼 ‘야당 탄압’을 외치면서 장외투쟁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 정치보복으로 몰고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특검이 대통령 측근비리를 수사할 때까지만 기다리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분노한 민심을 너무도 모르는 것이다.

이 와중에 또 무슨 개헌 타령인가. 2007년까지 분권형 대통령제로 권력 구조를 바꾸겠다는데 지금이 개헌을 들먹일 때인가. 공천 물갈이를 놓고 벌어지는 암투도 한심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최 대표의 대폭 물갈이 구상을 서청원 전 대표가 당의 사당화(私黨化)라고 비난했다는데 서 전 대표는 대선 당시 선대위원장이었다. 공천에 관심을 두기보다는 당이 이렇게 된 데 대해 사과하고 책임진다는 자세를 가져야 옳다.

한나라당은 당을 해체할 각오로 환골탈태(換骨奪胎)해야 한다. 그러자면 분노한 민심부터 직시해야 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