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업체 59% "수출 내년에 더 늘것"…무역협회 설문

입력 2003-12-09 19:04수정 2009-10-10 0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와 경북 지역 수출업체들은 내년 수출전망이 올해보다 밝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부에 따르면 최근 지역 64개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내년도 수출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59.4%가 ‘수출이 올해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29.7%는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약간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10.9%에 불과했다.

이처럼 수출전망이 희망적인 이유에 대해 전체의 52.6%가 ‘신규 바이어 발굴 등 개별업체의 적극적인 시장개척에 따른 효과’를 꼽았다.

또 수출채산성 확보를 위한 적정환율 수준에 대해서는 37%가 ‘달러당 1200원’이라고 밝히는 등 전체의 82.2%가 ‘1200원대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전체의 42.2%가 올해 수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경쟁국 상품과의 가격경쟁’을 꼽아 중국 등 개도국과의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대구=최성진기자 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