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난동 한국 관광객 필리핀서 입국거부 망신

입력 2003-12-03 18:33수정 2009-09-28 0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술 취한 한국인 관광객이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 도착해 바지를 벗는 등 난동을 부리다 입국을 거부당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3일 밝혔다.

송모씨(40)로 밝혀진 이 승객은 마닐라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NAIA)에 도착한 뒤 소동을 벌이다가 한 시간 만에 한국으로 송환됐다. 페르디난드 샘폴 NAIA 입국책임자는 “송씨는 기내에서 술을 너무 많이 마셔 도착했을 때는 이미 만취 상태였다”며 “항공사 직원이 그를 진정시키려 했지만 그는 오히려 바지를 벗어 다른 승객들을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한국 승객들과 함께 도착한 송씨가 난폭해져 벽을 치고 귀빈 휴게실 유리문을 두드리는 등 난동을 부렸다”고 덧붙였다.

마닐라=DPA 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