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길승 부속실장 향응 파문]“梁실장 386실세들과 관계불편”

입력 2003-08-01 18:41수정 2009-09-28 19: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향응 접대 파문으로 사표를 제출한 양길승(梁吉承) 대통령제1부속실장의 드라마와 같은 정치적 부침(浮沈)이 새삼 정치권의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386 핵심측근’들과 불편한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져 이래저래 무성한 뒷말을 남기고 있다.

노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인 지난해 5월 1일 양 실장을 후보 의전팀장으로 발탁했다. 당시 상황을 잘 아는 여권 관계자는 “노 대통령이 자신을 감격시킨 광주 경선(지난해 3월 16일)의 승리를 이끌어낸 양 실장을 각별히 생각하고 직접 챙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양 실장은 당시 386 핵심측근들에 밀려 제 역할을 맡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노 대통령의 특보를 지낸 한 인사는 “양 실장이 지난해 9월 서갑원(徐甲源) 대통령의전비서관에게 후보 의전팀장 자리를 내주고 광주로 낙향한 것은 386 측근들의 견제를 견디기 어려웠기 때문”이라며 “양 실장이 사석에서 그런 어려움을 여러 차례 토로했다”고 말했다.

그런 양 실장이 대통령제1부속실장으로 재기한 것은 노 대통령의 광주조직책들이 대선 직후 노 대통령에게 “양길승을 토사구팽하면 안 된다”고 강력히 주장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 선대위 간부 출신의 한 인사는 “386 측근들은 ‘문고리 권력자’인 제1부속실장에 자신들과 코드가 맞는 인사를 앉히려 했으나 ‘양 실장이 몇 개월 근무하다 총선 준비를 위해 자리를 내놓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막판에 한발 물러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부형권기자 bookum9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