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휘장상품 183억어치 가로채 前코오롱TNS전무 구속

입력 2003-06-08 18:28수정 2009-09-29 0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2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 휘장사업 관련 정관계 로비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서우정·徐宇正 부장검사)는 8일 183억여원 상당의 휘장상품을 납품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전 코오롱TNS월드 전무 김영규씨(46)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코오롱TNS월드의 자금관리 업무를 총괄했던 김씨는 지난해 4∼7월 57개 업체에서 열쇠고리 등 휘장상품 183억여원 상당을 납품받으면서 어음 결제를 한 뒤 부도를 내는 방식으로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가 회사의 부도 가능성을 예상하면서도 금융기관에서 거액을 빌리기 위한 목적으로 월드컵 휘장사업의 예상 매출액을 부풀리고 거액의 물품을 납품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7월 부도 직전 이 회사로 유입된 자금 중 일부가 회사 밖으로 유출돼 정관계 로비 등에 쓰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