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가 방치 자동차 이달말까지 특별 단속

입력 1998-10-11 19:08수정 2009-09-24 2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가나 공터에 무단 방치된 자동차에 대한 특별 단속이 12일부터 이달말까지 이어진다.

서울시는 이 기간을 ‘무단 방치차량 정리기간’으로 지정, 방치 차량에 대해서는 차주에게 자진처리 명령을 내리고 처리하지 않을 경우 강제 폐차시킨 뒤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자동차 관리법에 따르면 자동차를 무단 방치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백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된다. 올들어 8월말까지 서울 시내 무단 방치 차량은 9천2백62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 늘었다.

〈이진영기자〉eco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